"넌 내가 왜 좋니?"

"응?"

"난, 못생겼고, 키도 작고, 돈도 없고, 학벌도 없고, 성격도 이상해."

"응. 알고 있어."

"그리고 장손에다가, 바람끼도 있고, 의처증도 있어."

"응. 다 알고 있지."

"음...... 말주변도 없고, 소극적인데다가 소심하기까지 하잖아."

"응. 그런데?"

"그런데라니. 근데 날 왜 좋아해?"

"그건말이지. 너니까."

"에이~ 그런게 어딨어."

"니가 잘생기고, 키도 크고, 돈도 많고, 학벌 좋고, 성격 원만하고, 막내 아들에다가 한 여자만 알고, 의심도 안하는데다가, 말도 잘하고, 적극적이고 활달한 성격이라면, 니가 왜 날 만나겠니?"

"음."

"사랑이란 그런거야. 완벽한 남자와 완벽한 여자가 만나서 이루어가는게 아니라, 부족하고 없는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를 채워주는거라구."

"그럼 넌 내가 부족해서 좋은거구나?"

"그래. 하지만 잘 봐. 그대신에 너는 발가락이 이쁘고, 목소리가 좋고, 무거운거 잘 들고, 라면도 잘 끓이고, 글씨도 시원시원하고, 이빨도 고르게 났고, 테니스도 잘 치잖아. 또 말해볼까? 버스 번호도 잘 외우고, 오래 잘 걸어다니고, 편식 안하고, 공포영화도 씩씩하게 잘 보고, 절약도 잘하고, 노래도 잘 부르잖아. 그리고 또......"

"야, 알았다. 내가 졌다."

"거봐. 그러니까 인제 그런거 물어보지마. 히히."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"사랑이란 그런거야. 완벽한 남자와 완벽한 여자가 만나서 이루어가는게 아니라, 부족하고 없는 사람들이 만나서 서로를 채워주는거라구."

네멋대로 해라 中     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결국 브레이크를 밟을 수 있는 건 자기 자신 뿐이고
밟아야 하는 줄 알면서 밟지 않는 것도 자신이다.

머릿속 수많은 이론들이 생각들이 무슨 소용 이더냐..
내 가슴이, 심장이 그리로 가지 않는 것을...

너를 향한 나의 마음의 브레이크는 이미 고장나 버렸는 걸...
   

'Private > 내가 사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2년을 마무리 하면서...  (0) 2012.12.27
연애 능숙도 테스트  (0) 2012.09.27
에고그램 테스트  (0) 2012.09.27
NOC 2012 세션 발표  (0) 2012.08.18
네 멋대로 해라...  (0) 2011.08.13
티스토리  (1) 2010.10.02
안정적인 DNS서비스 DNSEver DNS server, DNS service
Posted by 키르히

댓글을 달아 주세요